About Us News

Press release on Gift of Buddha Statue by ICCR to Tongdosa

Back | Print

보 도 자 료

인도문화교류위원회(ICCR), 통도사에 불상 기증

인도문화교류위원회가 통도사에 불상을 기증함에 따라 불상 이운식 및 제막식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뉴델리에 위치한 인도문화교류위원회는 인도와 세계 각국과의 문화 관계 및 이해 증진, 각국 정부 및 국민들과 문화 교류 도모를 위해 1950년 설립된 기관이다. 위원회는 인도 외무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전세계에 인도의 문화 유산을 널리 알리고 인도의 문화 외교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번 불상 기증은 인도와 대한민국 국민간의 오랜 우정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불상은 2021년 4월 30일 주한 인도문화원(SVCC)에서 열린 이운식을 거쳐 주한 인도대사에게서 통도사의 주지스님에게로 이양되었다. 이운식에는 통도사 현문 주지스님, 여한구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 국회의원 박성준 의원, 정필모 의원, 최종윤 의원 외 예술, 문화, 학계에서 여러 귀빈들이 참석하였다.

이후 통도사는 5월 16일 통도사 사찰에서 불상 안치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5월 19일에는 석가탄신일을 맞아 불상 제막식 및 봉헌식 등의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인도 국립박물관 주관 가상 전시회 ‘보리심, 인도 불교 예술 전통과 아시아를 이어주는 마음’도 5월 16일 통도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불교 영화도 상영한다.

통도사와 인도는 매우 특별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기록에 따르면 많은 승려들이 고대 인도로 건너가 부처의 제자가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이러한 인도와의 특별한 관계는 통도사의 위치에서도 엿볼 수 있는데, 석가모니가 진리를 전했다고 알려진 고대 인도의 마가다국 산맥과 영축산의 모양이 비슷하다 하여 사찰의 입지를 정했다고 전해진다.

이번 통도사 불상 안치로 인도와의 불교 관련 문화 교류가 더더욱 굳어질 것으로 보인다.

Follow @IndiainRoK @ICCSeoul

WebsiteFacebook | Twitter | Instagram | YouTube

PRESS RELEASE

Gift of Buddha Statue by ICCR to Tongdosa

A series of events are being organised in connection with the handing over and unveiling of a statue of Lord Buddha being gifted by the Indian Council for Cultural Relations to the holy Tongdosa and to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Indian Council for Cultural Relations (ICCR), New Delhi, is an institution that was established in 1950 with the objective of fostering cultural relations and understanding between India and the world and promote cultural exchanges with other countries and people. The ICCR works closely with the Ministry of External Affairs of India to build on India’s cultural heritage and reach to successfully deepen India’s cultural diplomacy around the world.

The gift of this statue is testimony to the age-old relationship between the people of India and the people of the ROK. The statue was handed over ceremonially by the Ambassador of India to ROK to the Head Monk of Tongdosa on April 30, 2021 at a ceremony at the Swami Vivekananda Cultural Centre, Embassy of India, Seoul. The ceremony was graced by Ven. Hyun Moon, Head Monk of Tongdosa Temple, Mr. Yeo Han-gu,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New Southern and Northern Policy, Rep. Park Seong-jun, Rep. Jeong Pil-mo, Rep. Choi Jong-youn,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of Republic of Korea, along with other noted dignitaries from the field of arts, culture and academia.

Subsequently, the Tongdosa authorities will hold a ceremony for installation of the statue at the temple premises on May 16. Another ceremony will be held on May 19 at Tongdosa on the occasion of Vesak celebrations, to unveil and dedicate the statue to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A virtual exhibition ‘Bodhicitta: Interweaving Buddhist Art Traditions from India across Asia’ digitally curated by the National Museum of India will also be launched on May 16 at Tongdosa. Movies on Buddhism will also be screened as part of the celebrations.

Tongdosa enjoys a very special connection with India, having been built by monks who had travelled to India and become part of the Buddha’s close circle of disciples.  It is believed that the very location of the Tongdosa temple was influenced by the connection with India – its location in the vicinity of the Yeongchuksan mountain range was chosen as the shape of this range resembles that of the Rajagriha mountain ranges where the Buddha imparted the Buddha Dhamma to his disciples. 

The installation of Lord Buddha’s statue at Tongdosa reinforces the strong cultural connect wrought by Buddhism between India, the birthplace of Buddhism, and the ROK, a country where it remains a major religion.

Follow @IndiainRoK @ICCSeoul

WebsiteFacebook | Twitter | Instagram | YouTube